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소유 폭로 "전현무가 씨스타 번호 다 따가"

최종수정 2014.05.01 08:22 기사입력 2014.05.01 07:55

댓글쓰기

▲ 시스타 소유가 전현무와의 재밌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 시스타 소유가 전현무와의 재밌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라디오스타' 소유 폭로 "전현무가 씨스타 번호 다 따가"

과거 방송인 전현무와 걸그룹 씨스타에게 사적으로 연락했던 에피소드가 알려져 화제다.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등 떠밀려 나온 사람들' 특집으로 서장훈과 김민종, 소유, 전현무가 출연했다. 특히 소유가 전현무와의 옛 인연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는 "전현무 씨가 데뷔 초에 우리 멤버들 전화번호를 물어봤다. 당시 소속사로부터 휴대폰을 받은 지 얼마 안됐을 때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고기 사준다고 문자를 하더라"고 덧붙였다.

전현무는 "씨스타나 걸그룹에게 사심을 가진 게 아니다. 열심히 하는 모습이 안쓰러웠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또한 "씨스타 멤버들에게 할 말 있다. 왜 번호가 바뀌면 말을 안 해주냐. 메신저 프로필을 보는데 번호가 바뀌어서 어떤 아주머니 사진이 있더라"라고 아쉬움을 토로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라디오 스타' 소유와 전현무의 인연을 접한 네티즌은 "소유 전현무, 티격태격 재밌네" "소유 전현무, 라디오스타 오랜만 방송" "전현무 소유에게 사심있는거 맞네 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