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현무 "김민종 초면에 정색"…둘 사이에 무슨 일이?

최종수정 2014.05.01 06:52 기사입력 2014.05.01 06:49

댓글쓰기

▲전현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출연.(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전현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출연.(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현무 "김민종 초면에 정색" 왜?

방송인 전현무가 김민종과의 첫 만남을 고백해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전현무는 "초면이었는데 그렇게 정색하는 분 처음 봤다"고 말했다.

MC들이 김민종에게 "전현무가 SM을 가고 싶어 할 때 SM 이사로서 별로 안 좋아했다는데 사실이냐" 물은 질문에 전현무가 대신 대답한 것.

전현무의 발언에 김민종은 당황한 표정으로 "솔직히 외부적으로 말이 너무 많았다. 이미 SM 이적설이 돌고 있었다. 그래서 좀 난감했던 것이 사실이다"며 "그래도 개인적으로 전현무씨가 SM 식구가 돼 얼마나 든든한지 모른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이어 "근데 처음 만났을 때 SM 이적 얘기는 한 10분 정도 밖에 안 하고 그 후에는 계속 여자 얘기만 했다. 초면인데 그렇게 이상형을 얘기하는 분 처음 봤다"고 폭로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전현무와 김민종의 첫만남을 접한 네티즌은 "전현무·김민종, 첫 만남 웃기다" "전현무, SM 소속이구나" "전현무·김민종, 안 친한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