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FOMC 성명 후 상승…다우 사상최고치

최종수정 2014.05.01 06:07 기사입력 2014.05.01 0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뉴욕증시는 지난 달 30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45.47포인트(0.27 %) 올라 1만6580.84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11.01포인트(0.27 %) 상승한 4114.56을 기록했다. S&P500지수는 5.62포인트(0.30 %) 올라 1883.95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이날 오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 뒤 100억 달러의 추가 테이퍼링 결정을 골자로 한 성명을 발표했다.

FRB는 또 0~0.25%의 사실상 제로금리를 상당기간 유지할 것임을 확인했다.

성명은 이어 지난 겨울기간 경제활동이 악천후로 상당히 위축됐다고 진단했지만 경제활동이 최근 반등하기 시작했다고 판단했다.
월가는 이같은 FRB의 결정과 판단을 환영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전에 발표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부진으로 약세를 보였던 주가흐름도 오후들어 상승세가 뚜렷해졌다.

에버뱅크의 크리스 개프니 수석 시장 전략가는 “FRB는 시장 투자자들이 예상했던 내용을 제시했다. 시장은 이같은 안정성을 선호한다”며 증시 상승세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덕에 다우지수는 지난 해 31일 수립됐던 최고치 1만6576.66을 갱신하며 신기록 작성에 성공했다.

전날 장마감 이후 어닝 발표에 대한 실망감으로 급락했던 트위터의 주가는 이날도 8.56% 하락했다.

이베이 역시 부진한 실적 발표의 여파로 주가가 4.97% 떨어졌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대비 0.1% 증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분기 2.6% 성장보다 크게 하락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 1.2% 증가에도 못 미치는 기록이며 2012년 4분기 이후 가장 부진한 결과다. 지난겨울 혹한의 여파로 인한 경제활동 부진이 경제 전반에 걸쳐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재고는 지난해 하반기에 급증한 이후 1분기엔 874억 달러 늘어나는 데 그쳐 지난해 2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무역도 혹한으로 인한 수출입 부진으로 인해 0.83% 위축됐다. 수출은 지난해 4분기의 9.5%에서 7.6%로 감소했고, 수입도 1.4% 줄었다.

소비지출은 3.0% 성장해 지난해 4분기의 3.3%를 밑돌았다. 주택건설 지출도 혹한의 영향을 받아 2개 분기 연속 감소했다. 다만, 모기지 금리 상승세 역시 주택건설 지출 감소를 부추겼다.

한편 개인소비지출(PCE)은 연율 1.4%를 기록했다. 또한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는1.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