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톱브랜드] 대우조선해양 "세계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

최종수정 2014.04.30 10:30 기사입력 2014.04.30 10:30

댓글쓰기

대우조선해양은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길이 6m의 컨테이너 1만8000개를 실을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선을 건조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길이 6m의 컨테이너 1만8000개를 실을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선을 건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대우조선해양 은 지난해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기록을 다시 썼다. 고연비·친환경 선박 (트리플-E)인 머스크 1만8000TEU 시리즈의 첫 호선인 '머스크 맥키니 몰러'호를 인도한 것. 이 선박은 길이 6m, 폭 2.5m, 높이 2.5m인 20피트 컨테이너 1만8270개를 실을 수 있다. 기존 세계 최대 크기는 머스크가 운항 중인 1만55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선박이 갖고 있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1년 2월 영국 런던에서 덴마크 해운 선사인 머스크사로부터 이른바 '트리플 E' 시리즈 10척(옵션 10척 포함) 수주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 선박들은 경남 거제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돼 올해까지 선주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 척당 가격은 약 2000억원이다. 전체 20척의 총 수주액은 약 4조원에 달한다. 이는 상선 분야 단일 계약으로 역대 최대 기록이다.
특히 이 선박은 세계 최초로 경제성, 에너지 효율성, 친환경성을 모두 만족시킨 '트리플-E급(Triple-E Class)'으로 평가받는다. 연료효율을 최상으로 끌어올리고 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선박을 만들어달라는 선주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한 것이다. 기존 컨테이너선과 비교해 같은 출력으로 더 많은 컨테이너선을 운송할 수 있다. 컨테이너당 운송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규모의 경제를 실현시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친환경면에서 엔진에서 발생한 폐열을 회수해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폐열회수 장치를 비롯해 샤프트 제너레이터, 트윈엔진을 사용해 기존 선박보다 연료를 20% 절감할 수 있다. 적은 동력으로 많은 출력을 내면서 컨테이너 1개를 수송하는 데 배출되는 이산화 탄소량을 기존 유럽~아시아 항로를 운항하는 컨테이너선과 비교해 30% 이상 감소시켰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트리플-E 컨테이너선'처럼 새로운 선종을 적극 공략, 시장선도자로서 지위를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