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규 골프 논란, 변희재 "골프 갖고 시비 걸면 안돼" 진중권 "애도는 의무나 강요 아냐"

최종수정 2014.04.27 12:56 기사입력 2014.04.27 12:55

댓글쓰기

방송인 이경규

방송인 이경규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방송인 이경규 골프 회동 논란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와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일침을 가했다.

변희재는 지난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구조와 직접 관계없는 공인들 골프 갖고 시비 걸면 안 된다. 그럼 등산, 야구, 사이클 여가 생활 다 중단해야 하나. 골프장과 인근 식당들 하나하나가 다 국민경제다"라는 글을 남기며 옹호에 나섰다.

진중권 역시 "이경규 골프 회동 논란. 애도는 의무나 강요가 아니죠. 그저 '같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좀 더 배려심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섭섭하다' 내 생각엔 이 정도가 적절할 듯"이라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한 매체는 세월호 침몰 사고로 전 국민이 슬픔에 빠져있는 가운데 이경규가 지인들과 골프 회동을 가진 사실을 보도해 논란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전남 화순에 있는 무등산컨트리클럽에서 지인 3명과 골프 라운딩을 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오래 전에 참여를 약속했던 행사였지만 시기적으로 오해와 논란의 소지가 있었다고 판단해 이경규가 곧장 돌아 나왔다. 어찌됐든 심려를 끼쳐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