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규 골프 회동 논란 "연예인도 공인?"

최종수정 2014.04.26 19:50 기사입력 2014.04.26 19:50

댓글쓰기

▲이경규의 '골프 회동'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이경규의 '골프 회동'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이경규 골프 회동 논란 "연예인도 공인?"

방송인 이경규(55)가 지인들과 골프 회동을 가졌다는 보도가 전해진 가운데 네티즌 사이에서 이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26일 YTN은 "세월호 침몰사고로 전국민이 애도중인 가운데 이경규가 골프 라운딩을 했다.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경규는 이날 오전 11시쯤 전남 화순 소재 모 골프장에서 지인 3명과 라운딩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경규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한 언론에 "이경규가 골프 라운딩을 한 것은 맞다. 하지만 다 사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해명에 따르면, 수개월 전부터 잡혀 있었던 행사가 갑자기 취소돼, 행사 측 관계자이자 이경규의 지인이 골프를 권해 자연스럽게 따라갔다는 것이다. 이경규는 보도 소식을 듣고 놀라 골프장을 바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침몰로 온 국민이 애도하는 분위기에서 이경규가 '골프 회동'을 했다는 사실이 사람들을 불편하게 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트위터에 "애도는 의무나 강요는 아니지만 공인으로서 배려를 보여야"라는 시각을 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불필요하게 이경규가 대두되는 것 같다" "연예인도 공인(公認)이라고 하며 비난해야하나"라며 이와 같은 언론 보도에 대해 좀 더 신중해야한다는 네티즌의 의견도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