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규 골프 네티즌 갑론을박 "논란으로 보도한 것이 문제"

최종수정 2014.04.27 11:17 기사입력 2014.04.27 11:17

댓글쓰기

▲이경규가 골프회동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이경규가 골프회동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경규 골프 네티즌 갑론을박 "논란으로 보도한 것이 문제"

방송인 이경규가 지인들과 골프 회동을 가졌다는 보도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 YTN은 "세월호 침몰사고로 전국민이 애도중인 가운데 이경규가 골프 라운딩을 했다.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경규는 이날 오전 11시쯤 전남 화순 소재 모 골프장에서 지인 3명과 라운딩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경규의 소속사 측은 "이경규가 골프 라운딩을 한 것은 맞다. 하지만 다 사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수개월 전부터 잡혀 있었던 행사가 갑자기 취소돼, 행사 측 관계자이자 이경규의 지인이 골프를 권해 자연스럽게 따라갔다는 것.
이경규는 보도 소식을 듣고 놀라 골프장을 바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침몰로 온 국민이 애도하는 분위기에서 이경규가 '골프 회동'을 했다는 사실이 사람들을 불편하게 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트위터에 "애도는 의무나 강요는 아니지만 공인으로서 배려를 보여야"라는 시각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수의 네티즌이 이를 ‘논란’으로 보도한 것 자체가 지나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에 따른 국가적 애도 기간이긴 하지만 개인의 사생활을 지나치게 개입했다는 지적이다.

네티즌은 "불필요하게 이경규가 대두되는 것 같다" "연예인도 공인(公認)이라고 하며 비난해야하나"라며 이와 같은 언론 보도에 대해 좀 더 신중해야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