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에 국내 최초 ‘태양광전기로 LED 가로등’

최종수정 2014.04.25 10:00 기사입력 2014.04.25 09:48

댓글쓰기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2-4생활권 제천변 쉼터지붕에 발전시설 갖춰 공급…공원, 아파트 등지에까지 접목

세종시 쉼터 지붕에 놓여질 대양광발전판 모습

세종시 쉼터 지붕에 놓여질 대양광발전판 모습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세종시에 국내 처음 태양광전기로 불을 밝히는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이 선보인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는 25일 쉼터지붕에 태양광발전시설을 놓아 만들어지는 전기를 저장장치(ESS)에 담은 뒤 외부전기 공급 없이 제천변의 LED가로등을 밝히는 사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이 사업을 포함해 2020년까지 250MW이상을 태양광발전으로 불을 밝히는 친환경 녹색도시로 만들 방침이다.

태양광발전에 쓰일 쉼터 조감도

태양광발전에 쓰일 쉼터 조감도


공사 중인 2-4생활권의 제천변(도시통합정보센터 부근)에 시민휴식쉼터, 자전거거치대, 의자 등 휴식공간을 갖추고 지붕엔 태양광발전장치(5kw)를 달아 전기가 만들어지도록 하는 녹색에너지사업이 펼쳐진다.

특히 스마트그리드(Smart Grid, 지능형 전력망)의 에너지저장장치를 통해 외부전력 없이 태양광에너지만으로 3~4일 가로등(15기)을 밝히는 것은 물론 공원, 아파트 등지에까지 접목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모은다.
이능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녹색도시환경과장은 “행복도시를 솔라시티로 만들기 위해 첨단기술이 접목된 여러 태양광시설들을 갖춰 친환경녹색도시로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 태양광 쉼터 위치도

세종시 태양광 쉼터 위치도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