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방한 앞두고…朴대통령-시진핑, 북핵 논의 전화통화

최종수정 2014.04.23 14:58 기사입력 2014.04.23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 징후 등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을 이틀 앞둔 시점과 겹치면서 주목을 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시 주석과 통화를 갖고 한ㆍ중 관계 및 최근 북한의 4차 핵실험 징후 등 유동적인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중국이 북한의 핵보유와 추가 핵실험에 대해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북한을 설득하는 노력을 해 준 데 감사한다"며 "북한의 추가 핵실험은 역내에서의 군비경쟁과 핵 도미노 현상을 자극해 동북아 안보지형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6자회담 재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고 우리 정부가 꾸준히 추진하고자 하는 한반도 프로세스와 남북관계 개선 노력도 동력을 잃게 될 수 있다"며 중국이 북한에 대해 추가적 설득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시 주석은 "한반도 정세에서 긴장고조를 막는 것은 한ㆍ중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각측 간 대화를 설득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직후 시 주석이 위로와 애도의 뜻을 전달해 오고 구조활동에 대한 지원 의사도 표명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는 한편, 실종자 중 중국국민도 포함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시 주석은 많은 학생들이 불행하게 희생된 데 대해 매우 큰 비통함을 느낀다고 하면서 희생자 및 실종자 가족, 부상자에게 진심으로 위로를 표명하고 한국측에 구조설비 지원을 조속히 제공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양 정상의 통화는 25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일 3각 공조와 대척점에 서있는 중국의 입장을 고려해 이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 동력을 잃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 '아시아재균형' 정책의 건재함을 과시함과 동시에 이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경제적 측면에서도 중국의 이해관계와 밀접히 관련된 미국 주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타결을 향한 진전도 꾀하고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