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컴투스, ‘9이닝스’ 시리즈 전세계 2000만 다운로드 돌파

최종수정 2014.04.23 10:28 기사입력 2014.04.23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컴투스 는 자사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모바일 야구 게임 ‘9이닝스’ 시리즈가 전세계 누적 2000만 다운로드를 넘겼다고 23일 밝혔다.

‘9이닝스’ 시리즈는 2009년 4월 첫 출시작인 ‘9 이닝스(Innings): 프로 베이스볼(Pro Baseball) 2009’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전세계에 서비스된 이후 꾸준히 시리즈를 이어 오며, 실감나는 그래픽과 선수별 카드 시스템 등 다양한 특징으로 야구팬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9 Innings: Pro Baseball 2011’부터 미국 메이저리그 선수협회(MLBPA) 공식 라이선스를 통해 실제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데이터를 그대로 게임에 적용해왔고, 전세계 2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해 글로벌 인기 야구 게임 브랜드로 자리잡게 됐다는 설명이다.

‘9이닝스’ 시리즈는 이번 2000만 다운로드 돌파와 함께 2014년 메이저리그 시즌에 대응해 ‘9 Innings: Pro Baseball 2014’(국문명 ‘9이닝스: 2014프로야구’)로의 버전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지난 10일자 메이저리그 최신 로스터가 반영됐으며, 실제 2014년 메이저리그 최신 일정을 바탕으로 타자 및 투수 약 460여 명의 팀 이동 상황과 신규 선수 및 은퇴 선수 현황 등을 그대로 적용했다.
컴투스는 이번 ‘9이닝스’ 시리즈 2000만 다운로드 돌파와 2014 버전 업데이트를 기념해 4월30일까지 2014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유저에게 스페셜 선수 카드를 선물한다. 더불어 7일간의 선물 이벤트를 함께 진행 중으로, 4월 27일까지 매일 오후 7시~10시에 접속하면 게임머니인 스타와 포인트를 무료로 제공한다.

‘9이닝스’ 시리즈의 개발을 총괄하는 컴투스 홍지웅 PD는 “’9이닝스’ 시리즈는 ‘컴투스프로야구’ 시리즈를 통해 축적된 컴투스의 야구 게임 개발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목표하고 있다”며 “실제 야구 경기 모습을 현장감 있게 표현한 완성도 높은 게임 구성과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데이터를 빠르게 반영한 점이 해외 야구팬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