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글로벌강소기업 3곳 4500만$ 투자유치

최종수정 2018.09.11 07:31 기사입력 2014.04.23 09:35

댓글쓰기

미국 지오스 에어로젤, 프랑스 코벤티아, 중국 에코스 등 천안5외국인투자단지에 생산공장…23일 도청 대회의실서 MOU

충남도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국, 프랑스, 중국 투자유치협약식 모습.(왼쪽부터 전병욱 천안부시장, 제임스 리 지오스 에어로젤사 사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디디에 브로우커드 코벤티아 본사 전무, 백승관 코벤티아 한국법인 사장, 신대권 에코스 코리아 사장)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도가 미국, 프랑스, 중국 부품소재분야 글로벌강소기업 3곳으로부터 4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끌어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미국 지오스 에어로젤(JIOS AEROGEL) 제임스 리(James S. Lee) 사장 ▲프랑스 코벤티아(Coventya) 토마스 코스타(Thomas Costa) 사장 ▲코벤티아 코리아 백승관 대표 ▲중국 에코스(ECOS) 신대권 사장 ▲전병욱 천안부시장 등과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첨단 나노소재 제조업체인 지오스 에어로젤은 3000만 달러를 들여 천안5외국인투자단지에 2만7400㎡ 규모의 생산공장을 지어 내년부터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이 회사가 만드는 ‘에어로젤’은 단열, 방수 등에 효과가 뛰어나 건설이나 산업시설보호 등 활용분야가 아주 많다.

코벤티아는 500만 달러를 들여 천안5외투단지에 3630㎡ 규모의 자동차부품 등 표면처리 첨가제 생산공장을 지어 올 12월부터 제품생산에 들어간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와 납품계약을 맺어 투자가 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자동차부품 등 표면처리첨가약품은 모두 수입해왔으나 이번 투자로 원천기술의 국산화가 이뤄진다.

에코스는 1000만 달러를 들여 천안5일반산업단지에 9284㎡ 규모의 우레탄 발포성형제품 생산공장을 짓는다. 이 회사는 침대매트리스 폼 등에 쓰이는 부품을 내년 상반기부터 만들어 80% 이상을 유럽, 중국 등지로 수출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들 3개사를 끌어들임에 따라 5년간 ▲직접고용 250명 ▲매출 1조2250억원 ▲수입대체 3750억원 ▲생산유발 2조6700억원 등의 경제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충남도는 앞으로도 도내 전략산업의 꾸준한 발전, 지역사회 발전 동참 등을 고려해 외국첨단부품소재 강소기업들을 적극 끌어들일 계획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