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日 의원 야스쿠니 집단 참배 "즉각 중단하라"

최종수정 2014.04.22 18:06 기사입력 2014.04.22 1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여야가 22일 일본 국회의원 146명이 야스쿠니 신사에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즉각 중단하라"고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함진규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일본의 초당적 의원모임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소속 146명이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일본 지도부의 독선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를 새누리당은 강력히 규탄하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함 대변인은 "그간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북아 국가 및 국제사회가 지속적인 우려와 경고를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과거 전쟁 범죄자가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총리가 공물을 보내고, 정치인들이 대거 참배한 것은 이웃국가에 대한 예의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몰역사적 행동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일본이 국제사회의 존경을 받는 국가가 되려면 지난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순서"라며 "과거사에 대한 반성없이 지금처럼 독단적인 행보만을 거듭한다면 결코 국제사회로부터 책임있는 선진국가로 인정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 대변인은 그러면서 "일본 지도부는 지금이라도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며 "악화된 한일 관계를 풀어내기 위한 일본의 양심적인 선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근 새정치민주연합 수석부대변인도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아베 총리가 21일 일본의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봄제사에 ‘마사카키’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한 데 이어 22일 146명의 의원들이 집단으로 참배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전세계가 일본 극우 정치인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비판하고 있다”고 말한 뒤 특히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은 일본 극우 정치인들에게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최소한의 금도를 지켜줄 것을 수없이 요구해왔다”고 전했다.

김 수석부대변인은 “국제사회의 외톨이를 자처하지 않고서야 국제사회가 반대하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일본은 이 지구상에서 홀로 살아가는 ‘외톨이 국가’가 아니지 않는가”라고 비판한 뒤 “자국 경제력에 걸맞는 대우를 받기 위해서라도 일본 극우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중단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