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경고에도 일 의원 120여명 야스쿠니 신사 참배

최종수정 2014.04.22 11:20 기사입력 2014.04.22 0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한국 정부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 표명에도 일본의 각료에 이어 의원들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일본 각료와 의원 등 사회지도층은 한국 정부의 경고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과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첫 국장급 협의 개최로 개선될 조짐을 보이던 양국 간 관계는 급속히 얼어붙고 있는 형국이다.

22일 일본의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초당파 의원연맹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의원들이 이날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중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초당파 의원연맹에는 집권 자유민주당과 야당인 일본민주당,재건당 의원들이 가입해 있다.

참배 의원은 120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의원연맹은 매년 춘계·추계 예대제와 8월15일 패전일에 야스쿠니를 집단 참배해 왔다. 지난해 춘계 예대제 때는 160명 이상이 참배했다.

또 지난 12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은 이날 또 참배해 한국 정부의 경고를 완전히 무시하는 행태를 보였다.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납치문제 담당상)은 20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으며 아베 총리는 21일 야스쿠니 신사의 봄 제사에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내각 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보냈다.

외교부는 이날 낮 12시 뒤늦게 홈페이지에 게재한 대변인 논평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이웃나라들과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과거 일본의 식민 침탈 및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보내고, 일부 현직 각료들도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아베 총리의 공물 봉납과 현직 각료들의 참배는 무라야마 담화 등 역대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아베 총리 자신이 공언한 입장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역내 국가 간의 선린 관계 뿐 아니라 지역 안정을 저해하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앞서 20일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일본 국가공안위원장이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과 관련 "국제여론에 도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