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꽃같은 아이들 잃고서야…정부, 연안여객선 긴급 안전점검

최종수정 2014.04.22 16:40 기사입력 2014.04.22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세월호 침몰사고의 원인 중 하나로 부실한 안전관리가 꼽히는 가운데, 정부가 연안 여객선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에 나선다. 더이상 이 같은 참사가 재발되지 않도록 한다는 취지지만 수많은 생명을 잃은 후에야 움직이고 있다는 비판을 면치 못하게 됐다.

해양수산부(장관 이주영)는 오는 30일까지 휴일 없이 9일간 해양경찰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현재 운항중인 연안여객선 173척을 대상으로 긴급안점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휴항, 휴업중인 선박은 이번 점검에서 제외된다.

점검항목은 ▲선박별 운항관리 규정 이행상태 ▲출항 전 안전점검 및 화물고박상태 ▲구명설비 법정수량 비치·정상작동·즉시사용 가능 여부 ▲주기적 비상훈련 실시 여부 ▲비상 시 임무 숙지 여부 ▲조타기·주기관·레이다 등 항해통신장비 작동상태 ▲비상시 승객 대피요령 및 구명설비 사용법 게시·작동 여부 ▲승선신고서 작성·제출 및 관리 실태 등이다. 이는 모두 이번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거나 의혹이 일었던 부분이다.

점검에는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서, 한국해운조합, 한국선급, 선박안전기술공단과 민간전문가가 참여한다. 해수부는 책임성과 내실을 높이기 위해 점검 참여자별로 결과 책임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해수부 퇴직관료 출신들이 한국해운조합 등 선박 운항관리와 검사를 맡는 기관에 낙하산으로 내려가며 제대로 된 감독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