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침몰]檢, 청해진해운 실소유주 재산 추적… 30명 출금

최종수정 2014.04.22 16:02 기사입력 2014.04.22 16: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검찰이 청해진해운의 지주 회사와 계열사 임원 등 30명을 추가로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는 목포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앞서 출국금지한 44명과는 다른 인물들로 알려졌다.

인천지검 세월호 선사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인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회사 관계자 등 30명을 추가로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2차장 검사는 “청해진해운 등 사건 관련자들 신원을 파악해 30여명의 인물을 별도로 출국금지 조치했다”며 “청해진해운을 포함한 관계회사 임원진과 선주의 회사 운영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유 전 회장 일가를 포함한 계열사 임직원들의 횡령과 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향후 불거질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 이를 위해 특별수사팀의 인원을 21명으로 늘리고 대검으로부터 금융범죄 관련 검사를 지원받았다.

김 2차장 검사는 “범죄 수익 환수와 실종자 가족의 손해배상 소송을 지원하기 위해 유 전 회장 일가의 은닉 재산을 찾는데도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청해진해운의 항로 인·허가와 각종 안전검사 과정에서 공무원 로비가 있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유 전 회장의 장·차남 등 2명과 청해진해운 김한식(72) 사장에 대해 출금 조치했다.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는 유 전 회장의 장남이자 아이원아이홀딩스 대주주인 대균(44)씨와 차남이자 문진미디어 대표이사인 혁기(42)씨다. 차남 혁기씨는 지난해 봄부터 유럽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 형제는 조선업체 천해지를 통해 청해진해운을 손자회사로 둔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지분을 각각 19.44%씩 보유하고 있다. 청해진해운 사장인 김한식(72)씨의 청해진해운 지분은 11.6%에 불과하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