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희재, 세월호 침몰 손석희 정관용 눈물에 독설 "우는건 낡은 수법"

최종수정 2014.04.22 15:46 기사입력 2014.04.22 15:46

댓글쓰기

▲변희재가 22일 트위터를 통해 손석희, 정관용 앵커를 비난했다.(사진:변희재 트위터 캡처)

▲변희재가 22일 트위터를 통해 손석희, 정관용 앵커를 비난했다.(사진:변희재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변희재, 세월호 침몰 손석희 정관용 눈물에 독설 "방송에서 우는건 낡은 수법"

미디어워치 대표 변희재가 JTBC 손석희 앵커와 정관용 평론가의 세월호 사고에 대한 방송태도를 비난해 화제다.

변희재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윌리엄 하트 주연의 영화 브로드캐스트 뉴스에선 시청률을 위해 고의로 안약을 넣어 눈물 흘리는 앵커 이야기가 나옵니다"라며 "최근 JTBC 손석희, 정관용 등이 그런 낡은 수법을 쓰고 있는 듯 합니다. 원조는 삼풍 때 울어버린 정동영이죠"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앵커 중 하나인 TV조선 김미선 앵커가 납북자 이야기 보도하다 울음을 터뜨린 적이 있습니다. 저는 그때도 비판적 멘션을 했었죠"라면서 "하물며, 나잇살 먹은 표절 석희, 표절 관용 등등이 방송에서 울고 불고 하는 건 역겨운 작태이죠"라며 방송 중 눈물을 보인 손석희 앵커와 정관용 평론가를 향해 독설을 날렸다.

앞서 JTBC 손석희 앵커와 정관용 평론가는 세월호 침몰 소식에 눈물을 보며 국민들의 공감을 샀다.
변희재의 손석희 앵커와 정관용 평론가에 대한 방송 태도 비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변희재, 이번에도 또 이러는구나" "변희재, 막말 심하다" "변희재, 도가 지나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