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NG버스 폭발 예방 위해 '특별안전점검'

최종수정 2014.04.22 11:00 기사입력 2014.04.22 11:00

댓글쓰기

국토부·교통안전공단·CNG버스 제작사 등 합동점검
전문인력 110여명 투입해 전국 2만9천대 대상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정부가 CNG내압용기 파열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전국 2만9000여대의 CNG 버스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CNG 버스에 장착된 내압용기의 파열 가능성이 높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CNG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특별점검은 국토부, 교통안전공단, CNG버스 제작사 등 110여명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합동 특별점검반'을 통해 진행된다. 현장점검은 물론 운수업체에 안전점검 노하우도 전수할 계획이다.

우선 오는 5월부터 6월까지 전국에서 운행 중인 CNG 버스 전체(2만9000여대)를 대상으로 해당 운수업체가 안전점검 체크 리스트에 따라 1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후 문제 차량을 선별해 특별점검반에서 2차 안전점검을 실시,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조치하고 중대 결함은 검사전문기관에 정밀검사를 의뢰하게 된다.

이와 함께 7~8월 혹서기에는 고온으로 인해 CNG내압용기 압력이 약 10% 정도 상승하게 되는 점을 감안해 CNG차량에 대한 충전압력을 10% 감압하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CNG차량의 일상적인 안전관리점검 매뉴얼을 제작해 5월 중 배포하고 전광판 등을 통해 특별안전점검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0년 8월 서울 행당동에서 정차해 있던 CNG 버스에서 CNG내압용기가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해 17명 중경상을 입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