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수원이어 성남·용인 '화장료' 면제(종합)

최종수정 2018.08.15 18:33 기사입력 2014.04.21 17:03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 수원시에 이어 성남시와 용인시도 화장장 사용료를 면제하는 등 세월호 침몰 희생자 유족에 대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유가족에게 장제시설인 성남영생사업소의 모든 편의를 무료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성남시는 '성남시 장사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제9조 사용료 면제 규정에 따라 시장이 특별 승인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에게 사용료를 면제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화장비용은 성남시민 5만원, 관외자 100만원이다. 이번 사고 희생자인 전모(70)씨의 경우 처음으로 화장요금을 면제받았다. 22일에도 안산 단원고 학생 1명이 예약돼 있다.

성남영생사업소는 모두 15기의 화장로(예비 2기 포함)와 2개의 추모시설을 갖추고 있다.

봉안시설인 1만6900기 규모의 1추모관은 만장 됐으며 2만5000기를 갖춘 2추모관에는 3000기의 유해가 봉안돼 있다.
용인시도 세월호 침몰 희생자 '용인 평온의 숲' 화장장 사용료를 전액 감면해주기로 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세월호 침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간절한 뜻으로 세월호 침몰 희생자에 대한 화장시설 사용료 전액 감면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용인시에 따르면 이번 감면은 지난 16일 세월호 침몰 사고 후 진도와 안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등 국가적 재난상황에 따라 용인시도 유가족의 슬픔을 위로하고 국가적 재난사고 해결에 동참하기 위하여 시행되는 것이다.

'용인평온의 숲'에서는 사용료 감면과 함께 화장시설 우선 배정, 분향소 설치, 특별 지원반을 운영하여 희생자의 유족에게 조금이라도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19일부터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수원연화장 사용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수원연화장 사용료는 시민 10만원, 관외자 100만원이다. 수원연화장은 특히 세월호 피해자의 화장로를 우선 배정하기로 하고 화장로 9기 가운데 1기를 비워놓고 있다. 또 나머지 8기도 일반 시민과 함께 사용하면서 유가족의 요청이 있으면 먼저 배려할 계획이다.

연화장 내에는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별도의 분향소를 설치하고 천막 4동을 설치해 조문객이 쉴 수 있도록 했다.

수원연화장은 지난 19일 최모 교사의 시신을 화장한 데 이어 20일 사망자 5명, 21일 강모 교감의 시신을 화장했다.

수원시시설관리공단이 관리하는 수원연화장은 지난 2009년 5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화장식이 치러진 곳이기도 하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