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안행부 '기념사진' 논란 모 국장 '직위 박탈'

최종수정 2014.04.21 07:30 기사입력 2014.04.20 2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안전행정부는 세월호 사고 사망자 명단이 적힌 전남 진도 팽목항 임시 상황본부에서 기념사진을 찍어 논란이 일고 있는 송모 국장의 직위를 박탈해 대기발령했다고 20일 밝혔다.

실종자 가족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10분께 송 국장은 기념사진을 찍으려고 직원들을 불렀다.

이 광경을 본 실종자 가족들은 안행부 관계자에게 "어떻게 사람이 그럴 수 있냐"며 항의했다. 그는 정말 사진을 찍었냐고 묻자 "죄송하다"고 말했다.

송 국장은 이날 항의하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밀려 대합실로 들어간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함께 실종자 가족들에게 둘러 싸여 있는 상태다. 가족들은 오후 7시40분까지 담당자의 사과를 기다리며 대치 중이다.

안행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오후 9시35분께 보도자료를 내 "송 국장의 직위를 박탈해 대기 발령냈다"며 "향후 조사를 통해 엄중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온라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선 사진을 찍은 공무원이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이 들끓었다. 이러자 이 장관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기념촬영 상황 당시 이 장관은 70여m 떨어진 지점에서 피해자 가족과 일문일답 중"이라며 "트윗을 인용한 보도, SNS 퍼나르는 행위에 향후 강력히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