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정부, 선보상 후 청해진해운에 구상권 청구한다

최종수정 2014.04.20 19:47 기사입력 2014.04.20 1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정부는 지난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부근 해역에서 침몰한 인천발 제주행 여객선 세월호 사고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에게 국고를 털어 먼저 보상금을 지급한 후 사고 원인자인 청해진해운 측에 구상권 청구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전남 진도군청에서 열린 관계부처장관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르면 보상 담당 부처인 안전행정부는 특별재난구역 선포에 따른 대규모 인명피해 등에 대한 보상금을 국고로 선지원하되, 사고 원인자인 (주)청해진해운 측에 구상권 청구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해양경찰청은 집중적인 수중 수색을 위해 안전줄을 추가로 설치하고, 3~4층 객실, 식당 등을 우선 수색할 예정이다. 해상에서도 함정·항공기 등을 동원한 해·공 입체 수색활동을 지속하되, 빠른 유속 등을 감안해 수색 구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구속자 외 나머지 선원들을 대상으로 화물적재상태, 사고당시 직무분담 이행 여부, 탈출 경위 등도 중점 조사할 계획이다. 해경청은 조사결과에 따라 승객안전조치 미이행 등 직무소홀 선원에 대해 구속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는 이날부터 구조·구난 등 국내외 전문가 8~10명으로 '기술자문단'을 구성해 사고 수습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구조와 사고 수습 관련 오보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하는 한편 여론을 호도하는 각종 유언비어에 대해 철저히 수사, 적발해 처벌하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이를 위해 전국 각 경찰청의 사이버 수사 요원을 총동원해 온라인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