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양대전 앞둔 용산… 고급 주상복합 눈길

최종수정 2014.04.20 10:30 기사입력 2014.04.20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침체됐던 용산에서 오는 5월 대형건설사들이 고급 주상복합 공급에 나선다. 일대 분양시장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용산은 굵직한 개발들이 난항을 겪으며 지난 2009년 이후 5년째 아파트 가격변동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달 서울시가 용산구 후암동 단독개발안을 승인하고 최근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후보가 국제업무지구 개발을 재개하겠다고 나서면서 다시 한번 용산의 귀환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메이저 건설사인 대우건설과 삼성물산이 5월 고급 주상복합 공급을 앞두고 있다. 용산역전면2구역과 3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이 다음달 일반분양분 공급에 나선다.

용산역전면2구역 ‘용산 푸르지오 써밋’은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아 지하9~지상38·39층 2개동으로 건립된다. 아파트 151가구(전용 112~273㎡), 오피스텔 650실(전용 25~48㎡) 오피스·판매시설이 들어선다. 3.3㎡당 분양가는 아파트가 2800원대, 오피스텔이 1400만원대로 책정된다.

용산역전면3구역 ‘래미안 용산’은 삼성물산이 시공하며 지하9~지상40층 2개동 트윈타워로 지어진다. 아파트 195가구(135~243㎡), 오피스텔 782실(42~84㎡)이 공급될 예정이다. 3.3㎡당 분양가는 아파트가 2900만원대, 오피스텔이 1500만원대다.
두 사업지 모두 용산역 전면에 나란히 위치해 교통환경이 뛰어나다. 지하철 1호선과 중앙선, KTX 이용이 가능한 용산역과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이 단지와 인접했다. 또한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를 통해 도심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여기에 한강과 용산가족공원의 쾌적한 자연환경까지 갖췄다.

장재현 부동산뱅크 팀장은 “용산 지역은 서울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위치적 장점을 가지고 있고 개발 여부와 상관없이 부동산 흐름의 중심”이라며 “이미 서울역, 용산역을 중심으로 고급 주상복합촌을 형성한 만큼, 오랜만의 신규 물량 공급은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태석 이삭디벨로퍼 대표도 “용산은 후암동 개발 등 분위기가 다시 반전을 위한 기지개를 켠 상태”라며 “메이저 건설사의 신규 물량 공급이 용산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키기에는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용산 일대 공급 및 예정인 고급주상복합

용산 일대 공급 및 예정인 고급주상복합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