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銀, 니카라과 송변전 사업에 4800만 달러 지원

최종수정 2014.03.30 13:11 기사입력 2014.03.30 13: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니카라과 재무부와 '니카라과 재생에너지 송변전 2차 사업' 지원을 위한 4800만달러 규모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29일 브라질 살바도르에서 개최된 미주개발은행(IDB) 연차총회장에서 이반 아코스따 몬딸반 니카라과 재무부장관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계약서에 서명했다.
재생에너지 송변전 2차 사업은 니카라과 중부 농촌지역인 보아코, 촌딸레스, 리오 산 후안 등에 2017년 완공 예정인 투마린 수력발전소(253MW 규모)에서 생산될 전력을 연결시키는 전력설비확충 프로젝트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니카라과 중부 농촌지역 2만7000여 가구가 추가로 전력을 공급받고, 10만여 가구에 안정된 전력공급이 가능해진다.

니카라과 재생에너지 송변전 1·2차 사업은 미주개발은행(IDB),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등 다수의 국제개발은행이 총 4억2000만달러 규모의 협조융자를 구성해 추진 중이다.
수은은 1차 사업에 2720만달러를 지원했으며 2차 사업에 4800만달러를 제공하는 등 총 7520만달러의 협조융자 형태로 참여한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니카라과는 EDCF 주요 수원국 중 하나로, 이번 지원을 통해 현지 주민 삶의 질이 개선되고 니카라과의 친환경적 경제성장 실현에 기여함으로써 양국간 협력관계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덕훈 행장은 이에 앞서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Luis Alberto Moreno)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와도 면담을 가졌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