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달부터 금융사 전화영업 사실상 금지

최종수정 2014.03.30 11:56 기사입력 2014.03.30 1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다음달부터 은행, 보험, 카드 등 모든 금융사에서 영업 목적으로 고객에게 전화하는 행위가 사실상 금지된다. 또 고객이 자동이체서비스(CMS)를 신청하면 등록 사실이 문자서비스로 통지된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의 금융분야 개인정보보호 후속 대책을 시행한다.
이에 따라 고객이 동의하지 않는 한 전화나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을 통한 비대면 영업이 금지된다. 다만 동의한 고객에 한해 1일 1회 전화할 수 있다. 기존 계약을 유지하거나 고객 부재 또는 고객이 통화를 요구할 때는 예외다.

1일 누적 이체금액 한도 초과 시 전화나 문자서비스(SMS)를 통해 본인 확인을 거쳐야 하는 전자금융사기 예방서비스는 한도금액이 기존 1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복귀된다. 금융당국은 지난 1월 고객정보 유출로 전자금융사기 가능성이 커지자 이체한도를 100만원까지 낮춘 바 있다.

다음달부터는 자동이체 등록 사실도 의무적으로 통보해야 한다. 은행 뿐 아니라 새마을금고, 우체국, 신협 등 자동이체서비스가 가능한 전 금융사가 비용을 부담해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