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빙상 대부' 전명규의 침묵 <상>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신문 김흥순 기자 8일 동안의 취재 기록

중년 남자가 한국체육대학교 뒷문을 나섰다. 얼굴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황사와 미세먼지를 막기 위해서였을까. 지난 21일 오후 7시, 캠퍼스에 어둠이 짙어갔다. 그 남자가 전명규(51) 교수, 전 빙상연맹 부회장이었는지 확인하지 못했다. 전 교수를 만나기 위해 한국체대를 방문한 지 나흘째 되던 날의 일이다. 그는 지난 17일 방상연맹 부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연구실에 칩거하면서 언론과 일절 접촉하지 않았다.

그는 왜 침묵하는가. '파벌', '전횡' 등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부터 불거지기 시작해서 2014년 소치에서 폭발한 국내 빙상에 대한 비판과 비난을 홀로 짊어진 그는 왜 자신을 변호하거나 반격하지 않는 것일까. 소치대회가 끝난 지 한 달. 빅토르 안(29)의 러시아 귀화, 김연아(24)의 억울한 은메달 등 논란은 여전하다. 전 교수는 "올림픽 지원 단장으로서 남자 쇼트트랙 대표 팀의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했다.
전 교수는 2002년부터 한국체대에서 전문실기(빙상) 교수로 일했다. 기자는 그를 인터뷰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했다. 그러나 휴대전화는 꺼져 있거나 받지 않았고 유선 전화도 연결되지 않았다. 직접 찾아갔다. 그의 연구실은 교내 빙상장에 있다. 전 교수가 출근한 사실을 확인해도 만날 수 없었다. 매일 찾아갔다. 사흘째인 20일에야 얼굴을 마주쳤다. 불 꺼진 연구실 문을 두드리자 "누구세요"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한동안 침묵이 흐른 뒤 잠긴 문이 열렸다. 그는 태극마크 선명한 검은색 트레이닝복을 입었다. 표정에 피곤함과 경계심이 교차했다.

"지금은 입장을 말할 상황이 아니고 그래서도 안 된다. 때가 되면 자리를 마련하겠다."

기자가 취재하는 동안 지켜본 전명규 교수는 대부분의 시간을 연구실에서 보내며 외부활동을 자제했다. 20일 모교 주최로 열린 소치올림픽에 출전한 재학생들의 귀국 환영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빙상연맹은 최근 쇄신을 외치며 빙상계, 학계, 법조계, 언론계, 타 경기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빙상발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그동안 불거진 부정적인 사안들을 해소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전 교수는 자신이 침묵하는 이유를 '빙상 발전을 위한 대의적 차원'으로 이해해 달라고 했다. "(자신과 빙상연맹에 대한 비난의)사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책임자의 한 사람으로서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빙상계가 거듭나려 노력하는 시점이다. 물러난 사람으로서 자중하고 제자들을 가르치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