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硏 "中 경제성장률 7.5% 달성 쉽지 않다"

최종수정 2014.03.23 14:36 기사입력 2014.03.23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중국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7.5% 달성이 현실성이 없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3일 '중국 경제 리스크 요인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중국의 내·외수 경기의 동반 둔화에 따라 올해 7.5% 성장률 달성 여부는 힘들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이달 초 개최한 양회(兩會)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7.5%로 선포하면서 지속적 성장을 천명했다.

연구원은 중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소비 둔화 가속 가능성, 투자 위축 장기화 우려, 외수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 약화, 금융경색 및 기업부실 확대 우려, 가계 자산 부실화 가능성 확대 우려 등 5가지를 꼽았다.

중국의 올해 초 소매판매 증가율은 전년 대비 11.8%로 2004년 4월(11.3%)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2월 현재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17.9%로 2002년 12월(17.4%)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17%대를 기록하는 등 투자 위축 장기화 우려된다.

미국·유럽 등 선진국 경기의 완만한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진행되면서 중국의 외수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약화했다.

은행보다 투명성이 떨어지는 '그림자 금융'이 커지자 중국 정부가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금융경색에 따른 기업부실 확대 우려는 줄지 않았다.

2012년 8월부터 17개월간 상승세를 보이던 중국 100대 도시의 주택 평균가격 증가율이 최근 2개월 연속 하락세다.

2007년 10월 6092포인트까지 치솟았던 상하이종합지수는 2014년 3월20일 1683포인트를 기록했다.

한재진 연구위원은 "앞으로 중국 경기 급랭에 대비한 상시 대응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대중(對中) 수출 의존도가 높은 상품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중국의 금융 구조조정으로 나타날 수 있는 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