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알뜰폰 이용자 똑같은 수준 배상

최종수정 2014.03.23 10:35 기사입력 2014.03.23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SK텔레콤이 최근 발생한 이동통신 서비스 장애에 관해 자사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가입자에게도 똑같은 수준으로 보상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알뜰폰 업체가 먼저 보상하면 이를 SK텔레콤이 나중에 보전해주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의 망을 쓰는 알뜰폰 업체는 SK텔링크, KCT, 이마트 알뜰폰 등 8개 업체로 가입자는 120만명 정도로, 이들도 지난 20일 오후 이동통신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알뜰폰 업체도 이동통신사와 마찬가지로 피해가 발생한 가입자에게만 피해규모의 6배를 보상하는 기준을 갖고 있다.

그러나 SK텔레콤이 지난 21일 자사 가입자 가운데 피해를 본 고객은 피해 규모의 10배, 나머지 가입자는 월정액의 하루치를 각각 보상키로 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같은 망을 쓰는 알뜰폰 가입자들에게도 똑같은 보상기준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