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이아몬드 개발사기' CNK대표 입국…檢, 현장 체포

최종수정 2014.03.23 09:20 기사입력 2014.03.23 09:20

댓글쓰기

오덕균 CNK 대표 해외도피 2년여만에 입국…"광산 지키려 최선다했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주가조작 의혹으로 수백억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 오덕균(48) 씨앤케이(CNK) 인터내셔널 대표가 해외체류 2년여만에 귀국했다.

그는 23일 오전 4시께 대한항공 KE960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검찰은 오 대표 입국 즉시 체포영장을 집행했고 오전 4시20분께 여객터미널 내 별도 출구를 이용해 공항을 빠져나갔다.

오전 6시 30분께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과 만난 오 대표는 "광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말을 남기고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CNK 임직원 20여명과 주주 40여명이 모여들어 소란을 빚기도 했다. 주주들은 "한 정치인의 권력 다툼에 희생양이 된 CNK의 진실을 밝혀 주세요"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회사 측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사업 자료가 담긴 USB를 나눠주며 "회사와 오 대표는 결백하다"며 검찰 수사가 무죄로 나올 것으로 확신했다.

오 대표는 CNK가 개발권을 따낸 카메룬 광산의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부풀린 보도자료를 내고, 주가 상승을 유도해 900억원대 부당이익을 올린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2012년 1월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고발당했다.

그는 증선위가 CNK 주가조작 의혹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 직전 카메룬으로 출국했다. 검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을 통해 공개수배했지만 오 대표가 귀국하지 않고 버티자 지난해 2월 기소중지 했다.

오 대표는 지난 13일 변호인을 통해 "자진 입국해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주가조작에 연루돼 카메룬에서 도피생활을 해 오던 정승희 CNK 이사는 지난해 말 검찰에 자수했다. 검찰은 정 이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2월 김은석 전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 등 주가조작에 연루된 7명을 재판에 넘겼다. CNK 전 부회장 임모 변호사는 지난해 4월 자살해 공소가 취소됐다.

검찰은 오 대표를 상대로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인 뒤 기소할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