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 정동하, 이미자 '쓴 소리' 웃음으로 승화시켜

최종수정 2014.03.22 19:36 기사입력 2014.03.22 19:36

댓글쓰기

KBS2 방송 캡쳐

KBS2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정동하가 이미자의 쓴 소리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정동하는 22일 오후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이미자 편에 출연해 '아씨'를 열창했다.
'아씨'는 과거 1970년대에 방송된 드라마 '아씨'의 주제곡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정동하는 무대에 오르자마자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객석을 사로잡았다. 관객들은 그에게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그러나 무대가 끝난 후, 이미자는 "이 노래는 옛날을 생각하는 노래다. 그런데 너무 아씨의 느낌이 강했던 거 같다"고 평했다. 이에 정동하는 "죄송하다. 시간을 돌리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이 강하게 부른 노래를 재연하며 "앞으로는 절대 이렇게 안 부르겠다"고 말해 이미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