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 이미자 "과거엔 가수되기 쉬웠다" 고백

최종수정 2014.03.22 18:47 기사입력 2014.03.22 18:47

댓글쓰기

이미자-KBS2 '불후의 명곡' 캡쳐

이미자-KBS2 '불후의 명곡' 캡쳐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가수 이미자가 데뷔 앨범 수록곡 '열아홉 순정'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이미자 편이 그려졌다.
이날 더 레이의 무대가 끝난 뒤, 이미자는 "전에는 가수 되기가 지금보다 쉬웠다"며 가수 지망생이 흔치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작곡가 故나화랑 선생님이 나를 가수로 픽업했다"며 "그날로 다섯 곡을 받아서 앨범을 발매했다. 그 중 한곡이 '열아홉 순정'이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더 레이는 "내가 가수를 시작한 시기가 열아홉 살 때였다. 그래서 의미가 더욱 깊다"며 "좋은 무대에 서게 되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더 레이는 임태경에게 아쉽게 패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