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레이크사이드 호재 덕분에~"

최종수정 2014.03.22 09:25 기사입력 2014.03.22 09:25

댓글쓰기

레이크사이드의 '삼성 효과'가 엄청나다.

지난주 삼성물산의 인수가 공식 발표되면서 시세가 1주일 만에 껑충 뛰었다. 전문가들은 "삼성 계열골프장들과의 시너지 효과를 감안해 충분히 긍정적인 재료로 작용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회원권시장의 전체적인 분위기도 좋다. 본격적인 봄 시즌에 접어들면서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 저가 회원권의 거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 레이크사이드 "씽씽" <고가권>= 레이크사이드의 매수 주문이 크게 늘어나 무려 5000만원이 올랐다. 그 밖의 종목은 그러나 아직은 큰 변화가 없다. 남부는 매수세가 대기 중이지만 매물이 없어 거래가 쉽지 않다. 가평베네스트는 전고점 매물이 흘러나오면서 시세가 오히려 소폭 떨어졌다. 렉스필드는 이번 주에도 4000만원 추가 상승해 시세가 빠르게 회복 중이다.

▲ 시즌효과 "끝?" <중가권>= 상승세가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88은 매수세가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소폭 하락했고 뉴서울과 기흥도 고전중이다. 여주, 이천권의 자유와 중부 역시 매도 주문이 늘어나면서 시세를 낮추고 있다. 수도권 북부는 뉴코리아가 매수세가 쌓이면서 더 오른 데 비해 서서울은 100만원이 빠져 대조를 이뤘다.

▲ 거래 활기 <저가권>= 여전히 시장을 주도하는 가격대다. 약세로 전환한 종목이 늘면서 일단 혼조양상이다. 근거리 골프장인 수원과 한성은 거래는 활발하지만 시세는 제자리걸음, 리베라와 양지파인은 소폭 떨어지자 매수주문이 다시 몰리고 있다. 지방은 최근 한 달 간 활기를 띠던 영남권이 주춤해졌고, 호남과 제주는 별한 변동이 없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