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고가회원권도 '활기'

최종수정 2014.02.22 10:51 기사입력 2014.02.22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시장이 여전히 강세다.

단기 급등한 일부 종목에 경계성 매물이 유입되는 등 상승 강도는 다소 약해졌다. 시즌을 앞두고 매수세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인사이동에 따른 법인의 교체 매매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보다 안정적인 추이"라며 "하지만 여전히 보수적인 입장에서 거래에 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법인 가세" <고가권>= 가평베네스트가 2000만원, 송추 1000만원, 렉스필드 500만원 등 '블루칩'의 상승세다. 일단 고점 대비 하락폭이 컸던 종목들이 타깃이다. 국내 최고가 남부 역시 매물이 없어 매수세가 대기하고 있다. 아시아나는 상승세가 일단락되고 매물이 누적되고 있다. 화산은 호가 격차를 줄이느라 500만원 빠졌다.

▲ 근거리는 '양호' <중가권>= 뉴서울과 88 등 '근거리 골프장'이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남서울과 한성 등도 매수세가 강하다. 다만 매도 주문이 조금씩 증가해 경계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모기업 동양그룹의 법정관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인크리크는 1억원대 붕괴 이후 400만원이 추가 하락해 8000만원대로 내려앉았다.

▲ '소폭 등락' <저가권>= 거래는 활기를 띠고 있지만 시세 변동은 미약하다. 양지파인과 플라자용인 등이 매물 부족으로 소폭 상승한 반면 전고점 매물이 흘러나온 리베라와 한원 등은 약세로 전환됐다. 수원과 인천국제도 소폭 하락했다. 지방은 영남권이 지난주에 이어 대부분 종목이 오름세를 지키고 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