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골프회원권 "시즌효과까지~"

최종수정 2014.03.01 09:29 기사입력 2014.03.01 09: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신년효과에 시즌효과까지."

골프회원권시장이 모처럼 호조를 보이고 있다. 낙폭이 큰 중고가대를 중심으로 매수 주문이 꾸준해 시장이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단기 급등한 일부 종목에서 경계성 매물이 흘러나와 상승 강도가 약해졌지만 전반적으로 시즌을 대비한 실 매수세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양상이다. 전문가들은 "입회금 반환을 우려해 종목 선택이 까다로워졌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 거래는 '미약' <고가권>= 상승세가 다소 잠잠해졌다. 매수 문의가 호가 격차를 극복하지 못해 거래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남부와 가평베네스트, 이스트밸리 등 대부분의 블루칩이 시세를 지키는 데 만족하고 있다. 용인의 전통고가권은 레이크사이드가 오름세, 화산과 아시아나는 소폭 하락했다.

▲ '매수 강세' <중가권>= 매수 문의가 여전히 많다. 남서울이 추가 상승했고, 88은 거래량에 큰 변동이 없지만 강세다. 수도권 북부는 뉴코리아가 제자리걸음을 걸으며 기회를 엿보고 있다. 서서울은 소폭 하락했지만 추가 조정이 예상되는 시점이다. 외곽은 제일이 매수 대비 매물이 극히 부족하다.

▲ "매물이 모자라" <저가권>= 시즌이 임박하면서 매물이 모자란 상황이다. 태광은 신규 매수세의 유입으로, 한성 역시 매물이 부족해 강세다. 플라자용인과 한원 등도 마찬가지다. 수급 상황에 따라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지방은 수도권에서 멀어질수록 상승 강도가 약해지고 있는 가운데 영남권이 여전히 호조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