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성3호기 가동 중단원인은 '출력제어계통 밸브 제어기 고장'

최종수정 2014.03.17 21:48 기사입력 2014.03.17 2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지난 15일 가동이 중단된 경북 경주 월성원전 3호기는 출력제어계통 밸브 제어기 고장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중수로 원전인 월성 3호기의 출력을 조절하기 위해 경수의 수위를 조절하는 밸브 제어기에서 고장이 발생해 3호기의 가동이 중지됐다"고 밝혔다.

앞서 월성 3호기는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께 안전장치가 작동하면서 발전을 정지했다.

월성 3호기의 가동 중단은 지난해 7월19일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발전을 재개한 지 8개월 만이다.

설비용량 70만kW급의 가압중수로형인 월성 3호기는 1998년 7월1일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현재 월성원전은 밸브 제어기의 상세 고장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