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개성공단 연간 인건비 8791만弗→9670만弗로…

최종수정 2014.03.17 15:54 기사입력 2014.03.17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북한이 개성공단 재가동 6개월 만에 10%의 기본급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입주기업들은 비상이 걸렸다. 입주기업들은 올 초 특근 등 각종 복지 수당의 인상을 통해 실질적으로 임금을 올린 상태에서 또 기본급 인상을 단행할 경우 경영난이 심화될 수밖에 없다며 전전긍긍하고 있다.

17일 통일부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따르면 북한 개성공단지도총국은 최근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북측 노동자 임금을 3월과 8월에 각각 5%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현 개성공단법은 1년 임금 인상 폭을 5% 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의 10% 인상 요구는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과정에서 올리지 못한 임금을 반영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북한의 요구안에 따르면 개성공단 노동자의 월평균 기본급은 기존 67달러(1달러=1073원 기준·7만1891원)에서 73.7달러(7만9080.1원)로 오르게 된다. 여기에 야근 및 특근 등 각종 복지 수당을 포함한 전체 임금은 평균 140달러(15만220원)에서 154달러(16만5242원)로 10% 정도 상승한다. 이로 인해 우리 기업 123개사가 부담해야 하는 연간 총 인건비는 종전 8791만달러(지난해 말 북한 노동자 5만2329명 기준)에서 9670만달러(1037억6000여만원)로 879만 달러(94억3000만원)가 늘어난다.

개성공단의 한 입주업체 대표는 "입주기업들은 이미 지난 1~2월에 생산성 향상을 위해 수당을 전년보다 10% 정도 올렸다"며 "이 결과 현재 입주기업들의 평균 임금은 140달러선이며 일부 기업은 200달러를 넘긴 곳도 있는데 또 다시 기본급을 올릴 수 없다"고 답답해했다. 또 다른 업체 대표도 "개성공단지도총국에서 임금인상을 꺼내들면 하루에 100개를 생산하는 노동자들이 50개 밖에 만들지 않을 정도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인다"며 "개별 기업들은 북한이 강력히 요구하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구조인 만큼 우리 정부가 협상을 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아직 정상화되지 않았는데 갑작스러운 임금 인상은 입주업체 경영난을 더 심각하게 할 것"이라며 "지난해 북측에서 공단 운영을 중단시킨 만큼 임금인상은 점진적으로 기업들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개성공단의 생산액은 3529만달러로, 가동 중단 전인 전년 동월 3642만달러의 94% 수준을 보였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