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색 선글라스, 백내장 예방하고 싶으면 착용하세요

최종수정 2014.03.17 09:24 기사입력 2014.03.17 09:24

댓글쓰기

▲녹색 선글라스.

▲녹색 선글라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외출시 녹색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좋은 점이 무엇일까?

오는 21일은 일 년 중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봄날인 춘분이다. '봄볕에는 며느리를 내보내고 가을볕엔 딸을 내보낸다'라는 말처럼 봄 햇빛은 자외선이 강하다.

강자헌 경희대학교병원 안과 교수는 "눈 점막도 일반 피부처럼 자외선에 노출되면 화상을 입는다"고 말했다.

많은 양의 자외선이 눈에 갑자기 노출되면 통증, 눈부심, 심한 눈물 등이 나타나지만 대개는 자연스럽게 치유된다.

하지만 우리 눈은 자외선에 장기간 노출되면 만성 손상이 생기기 쉽다. 이 중 가장 흔한 것은 '익상편'이다. 결막의 혈관과 조직이 각막 중심부까지 삼각형 모양으로 자라나는 이 질환은 심각한 시력 저하와 사시를 유발한다. 또 안구 안쪽을 덮고 있는 망막세포에 변형이 일어나 시력을 잃는 망막변성증이 생기기도 한다.
이에 따라 눈이 자외선으로부터 노출량을 줄이기 위해 평소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품질이 뛰어난 플라스틱으로 만든 선글라스는 자외선을 99.5% 이상 차단할 수 있고 갈색 렌즈는 짧은 파장의 자외선을 차단하고 시야를 선명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또 녹색은 눈의 피로를 덜기 때문에 시내를 돌아다닐 때나 등산할 때 좋다.

녹색 선글라스와 관련 내용을 접한 네티즌은 "녹색 선글라스, 좋네" "녹색 선글라스, 얼만지 봐야겠다" "녹색 선글라스, 자외선 너무 심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