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크라 사태' 악영향 단기 조정 이상 없다<우리투자證>

최종수정 2014.03.17 07:51 기사입력 2014.03.17 0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 NH투자증권 은 17일 국내 증시 최대 이슈인 우크라이나 사태가 코스피시장에 단기 조정 이상의 악재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병연 우리투자증권 스트래지스트는 "미국과 러시아 회담 협의 실패한 가운데 크림 자치정부의 주민투표 결과로 인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정부가 거국내각 구성 및 조기대선 협상안을 러시아에 제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만큼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천연가스 가격 급등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말했다.

과거 사례로 볼 때 서방세계와 러시아 간 영향력 갈등에 따른 군사 충돌 가능성은 높지 않았다는 게 우리투자증권의 분석이다.

김 스트래지스트는 "1992년 몰도바, 1999년 체첸, 2008년 그루지야 사태 당시 서방세계와 러시아의 직접적인 군사 충돌은 피한 채, 독립된 지역이 러시아의 실질적 영향권에 종속된 바 있다"며 "우크라이나의 경우도 천연가스와 원유의 러시아 의존도 높은 유럽이 강하게 제재에 나서기는 어렵고 러시아는 크림지역을 굳이 합병하지 않아도 영향권에 둘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