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납치 가능성 커져

최종수정 2014.03.15 22:02 기사입력 2014.03.15 22:02

댓글쓰기

지난 8일 남중국해에서 사라진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납치됐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는 15일 기자회견에서 이 여객기의 통신시스템 작동 중지와 의도적 회항 등 일련의 움직임을 볼 때 누군가 '고의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라작 총리는 실종 여객기가 카자흐스탄·투르크메니스탄 국경에서 태국 북부를 잇는 북부 항로, 인도네시아와 인도양 남부를 연결하는 남부 항로 등 2개 항로 가운데 한 곳을 경유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항공기 납치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여객기 실종 당시 누가 조종간을 잡았는지와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실종 여객기가 비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안다만 제도, 인도양, 벵갈만 일대에서는 연일 수색이 벌어지고 있으나 이날까지 아무런 잔해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