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사건…갈수록 '미스테리'

최종수정 2014.03.11 22:28 기사입력 2014.03.11 22:28

댓글쓰기

말레이시아 수사당국 '테러설 배제'하자… 조종사 자살설 등 의혹 제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말레이시아 항공기 실종사건의 원인이 쉽사리 풀리지 않고 있다. 당초 실종 원인이 테러로 지목됐었으나 도난 여권을 소지한 탑승자 중 한명이 독일로 망명을 시도한 이란 국적의 10대 청년으로 알려지면서다.

여객기 실종사건을 수사중인 말레이시아 당국은 11일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인의 도난 여권을 이용해 탑승한 사람 중 한 명이 이란 국적의 10대 청년이며 독일 망명을 시도한 이력이 있다고 발표했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 청년이 테러단체의 조직원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테러 가능성을 배제했다. 그는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다른 탑승자와 함께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인의 도난 여권을 이용, 말레이시아항공 사고기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져 테러 의혹을 받아왔다.

수사선상에서 배제됐더라도 항공기 납치와 사보타주 등 테러 가능성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승객·승무원들의 심리적 문제와 이들의 개인 신상문제 등도 조사대상이다.
일각에서는 실종 여객기 조종사의 자살 가능성도 제기됐다. 실종사고 당시 기내의 이상 현상을 시사하는 어떠한 무선 송신도 없었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조종사가 통신장치의 기능을 중지시키면 지상 관제소 등은 기내 상황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손을 쓸 수 없다.

항공사고 전문가들은 사고기에 탑재된 조난 항공기 위치 송신기(ELT) 등이 제대로 기능했는지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사고 기종인 보잉 777-200ER에 비상시 항공기 위치를 알려주는 ELT 등 첨단장치들이 탑재됐다.

조종사 자살을 적용하더라도 해소되지 않는 의문들이 남아 있다. 사고기가 레이더 화면에서 갑자기 사라졌다면 기체가 높은 고도에서 공중 분해됐을 가능성도 있다. 또한 사고기의 회항 흔적 역시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