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장 등 장기 산다며 돈 챙기는 사기범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8.09.11 08:15 기사입력 2014.03.15 19:50

댓글쓰기

논산경찰서, 30대 장기매매 빙자 상습사기 피의자 검거…서민들에게 접근, 장기검사비 명목으로 받아 ‘꿀꺽’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신장 등을 산다며 속이고 돈만 받아 챙기는 장기매매사기범들이 설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5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논산경찰서는 전국의 고속도로휴게소, 시외버스터미널 화장실에 “장기(신장) 전문 100% 연결”이란 내용의 광고스티커를 붙여놓고 사기를 친 J(36)씨를 최근 상습사기혐의로 구속했다.
J씨는 광고스티커 전화번호를 보고 연락해온 피해자들에게 검사비 명목으로 돈을 요구해 가로챘다.

그는 지난해 10월24일 대전 서부터미널 화장실에서 붙여놓은 광고스티커를 보고 전화를 걸어온 피해자 K씨에게 1억5000만원에 신장을 살 것처럼 속여 신장검사비와 작업비(장기이식 당사자와 연결비용)조로 485만원을 받아 챙겼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70명으로부터 130회에 걸쳐 약 1억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J씨는 피해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꾸준히 전화통화를 하면서 병원에 가서 신장검사를 받을 수 있는 방법까지 알려줬다. 피해자들이 피해사실을 알더라도 장기매매가 불법이어서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할 것이란 점을 이용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피해자들 중 경찰에 신고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

J씨는 여러 개의 대포폰을 이용, 범행계좌를 수시로 바꿔 수사기관들의 추적을 따돌린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J씨의 추가범행과 공범여부에 대한 수사와 함께 범행에 쓰인 대포폰, 대포통장에 대한 수사망도 넓힐 예정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