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럽 가스대란 또 오나?…러시아, 우크라이나 공급 중단 '경고'

최종수정 2014.03.08 13:05 기사입력 2014.03.08 02: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가스공급 중단을 경고하고 나섰다.

7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알렉세이 밀레르 사장은 이날 "우크라이나가 2월 가스 공급분에 대한 대금을 지급하지 않아 현재 가스대금 체불액이 18억9000만달러까지 늘어났다"며 "사실상 우크라이나가 가스대금 지급을 중단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밀레르는 "우리는 항상 계약에 따른 의무를 이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지만 가스를 공짜로 줄 순 없다"면서 "우크라이나가 기존 채무를 변제하고 현재 공급되고 있는 가스의 대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2009년 초의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고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 2009년 우크라이나와의 가스 공급가격 협상이 실패한 뒤 우크라와 유럽에 대한 가스 공급을 한동안 중단한 바 있다.

먼저 2009년 1월 1일부터 우크라이나에 대한 가스공급을 중단했고 뒤이어 우크라가 유럽행 가스관을 차단하자 7일부턴 우크라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가스 공급도 중단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는 물론 유럽의 상당수 국가가 발전과 난방에 차질을 빚어 주민들이 겨울 추위에 떠는 등 최악의 '가스대란'이 벌어졌다.
우크라이나는 전체 가스 수요의 절반 이상을, 유럽은 약 30%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다.

가스프롬은 앞서 우크라이나 측의 가스대금 체불을 이유로 지난해 약속한 가스 공급가 할인 혜택을 4월부터 취소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모스크바를 방문한 빅토르 야누코비치 당시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가스 공급가를 30% 이상 인하(1천 큐빅미터당 400 달러에서 268.5 달러로 인하) 해주기로 약속했다. 유럽연합(EU)과의 경제 통합 협상을 중단한 우크라이나를 자국 주도의 옛 소련권 경제통합체로 끌어들이기 위한 선심 공세의 하나였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후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실각하고 친서방 성향 기존 야권 세력이 우크라이나의 정치권력을 장악하면서 가스대금이 계속 연체되자 가스공급가 할인혜택 중단을 예고해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