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시아, 이젠 몰도바에 '작업'

최종수정 2014.03.07 11:33 기사입력 2014.03.07 11:33

댓글쓰기

"제2의 우크라이나 사태 막자"…친러 지역 경제지원 강화·EU와의 협력 방해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우크라이나 사태 해결 차원에서 서방과 마주앉은 러시아가 요즘 인접국 몰도바에 추파를 던지고 있다.

이를 두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러시아가 본격적으로 몰도바 끌어안기에 나섰다고 최근 보도했다.
옛 소련 국가 가운데 가장 활발하게 유럽연합(EU)과 협력 협상을 진행 중인 몰도바에서 제2의 우크라이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기 위해서다.

EU와 협상해온 유리 랸케 몰도바 총리는 최근 미국·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자국의 안전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인접국으로 영향력을 확대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댄 몰도바는 우크라이나와 비슷한 점이 많다. 인구 350만명의 몰도바는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뒤 극심한 경제 불안에 시달려왔다. 몰도바가 EU와 협력하기로 결정한 것은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EU의 옛 소련국 끌어안기 노력이 더해져 몰도바는 지난해 6월 EU와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시작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그루지야와 함께 'EU-동부 파트너십' 협정도 맺었다. 당시 협정 체결이 무산된 우크라이나에서는 이를 계기로 반정부 시위가 확산됐다.

이후 러시아는 다양한 조치로 몰도바의 EU 편입을 방해해왔다. 대표적인 예가 몰도바의 주요 수익원인 몰도바산 와인의 러시아 수입을 전면 금지한 것이다. 몰도바에 공급하는 천연가스 가격도 올리겠다고 협박했다.

러시아는 '몰도바의 크림반도'로 불리는 '트란스니스트리아'에 대한 지원도 강화했다. 몰도바를 관통하는 드네스트르강 동쪽에 자리잡은 트란스니스트리아에서 몰도바인의 비율은 겨우 30%다. 나머지 대다수가 러시아인·우크라이나인이다.

트란스니스트리아는 '국가 아닌 국가'로 불린다. 스스로 몰도바로부터 독립을 선언했으나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지 못한 채 자치주 형태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트란스니스트리아에는 크림반도처럼 러시아군이 주둔하고 있다.

러시아는 트란스니스트리아에 연간 3000만달러(약 320억원)의 재정을 지원하고 의회와 정치인들에게도 돈을 대준다. 은퇴한 트란스니스트리아 주민에게는 1인당 10달러의 연금까지 준다.

러시아는 몰도바 남부 자치주 '가가우지아'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친(親)러시아 지역인 가가우지아는 최근 EU 아니면 러시아가 주도하는 관세동맹 가운데 어느 쪽에 가입할지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가가우지아 주민 중 98.5%가 러시아를 택했다.

유럽의회의 몰도바 조사관 그레이엄 왓슨은 "러시아가 몰도바 일부 지역의 자국 통합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며 "사안이 중요한지라 EU도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