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고 받는 친박-비박…'심상치 않다'

최종수정 2014.02.27 16:37 기사입력 2014.02.27 1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의 내홍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친박·비박 양 진영은 최근 임명된 서울 노원을·구로갑·동작갑 당협위원장 인선을 두고 신경전을 벌인데 이어 6·4 지방선거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두고도 충돌했다.

이번에도 문제가 된 곳은 서울이다. 당협위원장 인선에 문제제기를 했던 김성태 의원이 이번엔 거꾸로 도마 위에 올랐다.
서울시당위원장인 김 의원이 서울시당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지역 의원들과 상의 없이 독단적으로 위원회를 꾸렸다는 것이다.

친박계인 김을동 의원은 27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성태 서울시당위원장이 어제 공천관리위 구성안을 내놨는데 위원장도 본인이 맡고 12명의 위원도 본인이 직접 독단적으로 선정했다"며 "이게 민주 정당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에 "서울시당의 독선저긴 운영을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당 지도부는 비공개 회의에서 김 의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시.도당위원장의 공천관리위원장 겸직을 금지하고 시·도당 위원회에 시달하기로 결정했다.
김성태 의원은 곧바로 반발했다. 그는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조치는 친박 지도부와 친박 인사가 합작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공천관리위원장이 시당 운영위의 민주적 절차에 따라 선출됐음에도 '독단운영' 운운하는 김을동 의원의 행태야말로 분파적 행위"라며 "주요 당직자로 발언권이 제한된 최고위 회의에 이례적으로 김을동 의원이 참석해 발언을 한데는 나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친박 지도부의 입김이 작용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전날 문제 삼았던 당협위원장 인선 문제와 관련, 거듭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 문제를 두고는 비박계 중진 의원들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있어 논란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