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朴취임1주년에 출사표 던진 친박 이학재

최종수정 2014.02.25 16:35 기사입력 2014.02.25 16: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학재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취임 1주년인 25일에 맞춰 6·4 지방선거 인천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박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대표적 친박 핵심 인사로 꼽힌다. 이날 오전 인천시청 앞 광장에서 출마 회견을 가진 이 의원은 '중앙정부와 유기적 협조가 가능한 후보'임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이 의원은 "저 이학재는 청와대와 정부 그리고 여당의 핵심과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인천을 위해 대통령과 정부여당을 움직일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시장은 대통령과 임기를 같이 한다"며 "저 이학재, 인천의 성공과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 인천시장에 출마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송영길 시장 심판론'을 꺼냈다. 이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중앙정부 탓, 전임시장 탓, 공무원 탓, 남 탓만하며 인천을 망쳐놓은 송영길 시장을 단호하게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모두 송 시장에게 속았다"며 "4년전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던 부채 7조가 13조로 늘었고, 교육은 여전히 꼴찌이며 신도시와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며 "알짜배기 인천터미널이 인천시민의 품을 떠났고, 송도의 땅이 이상한 방식으로 헐값에 팔려나갔다"고 주장했다.

또 "공무원 수장을 안 주고 부채 문제의 책임을 전임시장 탓으로 떠넘기는 정치쇼에만 힘을 쓰는동안 인천은 '부채 도시'로 전락했으며, 외자유치는 물론 중앙정부의 지원도 물 건너가고 말았다"고 말했다.

특히 "친구이자 정치적 동업자인 비서실장이 건설사로부터 5억원을 받아 1심에서 징역 7년, 벌금 5억, 추징금 5억원의 중형을 선고받았다"며 "최근 터진 최측근 비리는 낙하산 인사의 예고된 재앙이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설문조사에 대해서도 "게다가 2억6000여만원의 시민 혈세로 '인천시 발전에 유리한 대통령 후보가 누구냐' '송영길 시장이 재선해도 되겠냐'는 등 엉뚱한 유권자 성향조사를 했다"며 "명백한 선거개입이며 혈세를 사적으로 유용한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런 송 시장이 다시 기회를 달라고 해 도저히 두고 볼 수 없다"며 "더 이상 실패한 시장이 인천을 맡아서는 안 된다. 이번 선거에서 인천을 살릴 새로운 시장을 선택할 것을 강력히 호소한다"고 주장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