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성록 소시오패스 뜻…"사이코패스와의 차이는?"

최종수정 2014.02.23 13:58 기사입력 2014.02.23 13:58

댓글쓰기

▲신성록 소시오패스 연기(출처: SBS)

▲신성록 소시오패스 연기(출처: SBS)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소시오패스 뜻'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중인 배우 신성록이 소시오패스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신성록이 극중 앓고 있는 소시오패스는 사회적 정신장애나 질환을 의미한다. 범행 인지를 한다는 점에서 '잘못된 행동'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 사이코패스와 차이가 있다. 소시오패스인 사람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한편 이에 대해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다.

소시오패스는 평범해 보이는 사람들 중에 존재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실제 소시오패스가 사이코패스에 비해 훨씬 많으며 전 인구의 4% 정도가 소시오패스 성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25명 중에 한 명 꼴이란 얘기다. 심리학자 마샤 스타우트는 "그들은 우리의 일상 속에 늘 함께 있다. 이 사실을 인정하고 그들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렇다면 소시오패스의 특징은 무엇일까.
소시오패스는 자신을 잘 위장하며 감정조절이 뛰어나다. 또 매우 계산적이며 겉으로는 매력적이고 사교적으로 보일 수 있다. 동물학대 등 비정상적으로 잔인하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재미삼아 하기도 한다. 자신의 잘못이 드러나면 거짓으로 후회, 반성을 하거나 동정심에 호소하면서 자신의 순진함을 강조하는 이중성을 보인다.

소시오패스에 대해 접한 네티즌들은 "소시오패스, 사이코패스보다 무섭네", "소시오패스, 신성록이라 멋있는 것 같다", "소시오패스, 설마 내 주위에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