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시오패스 '일상 속에 함께 있다'

최종수정 2014.01.16 09:59 기사입력 2014.01.16 09:59

댓글쓰기

(출처: SBS '별에서 온 그대' 캡처)

(출처: SBS '별에서 온 그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소시오패스의 특징은 무엇일까.

최근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중인 배우 신성록이 소시오패스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면서 소시오패스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수목극 '별에서 온 그대'에는 신성록이 전지현에게 살인을 예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인영을 죽인 후 그녀의 클러치를 찾기 위해 전지현을 찾아간 신성록은 전지현에게 "건강관리 잘해"라고 말하며 섬뜩한 미소를 지었다.

신성록이 극중 앓고 있는 소시오패스는 사회적 정신장애나 질환을 의미한다. 소시오패스인 사람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한편 이에 대해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다.

소시오패스는 평범해 보이는 사람들 중에 존재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실제 소시오패스가 사이코패스에 비해 훨씬 많으며 전 인구의 4% 정도가 소시오패스 성향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있다. 25명 중에 한명꼴이란 얘기다. 심리학자 마샤 스타우트는 "그들은 우리의 일상속에 늘 함께 있다. 이 사실을 인정하고 그들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
또 소시오패스는 자신을 잘 위장하며 감정조절이 뛰어나다. 또 매우 계산적이며 겉으로는 매력적이고 사교적으로 보일 수 있다. 동물학대 등 비정상적으로 잔인하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재미삼아 하기도 한다. 자신의 잘못이 드러나면 거짓으로 후회, 반성을 하거나 동정심에 호소하면서 자신의 순진함을 강조하는 이중성을 보인다.

소시오패스에 대해 접한 네티즌들은 "소시오패스, 이런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것을 본인들은 알까?", "소시오패스, 평범한 가면을 쓰고 우리 주변에 머물고 있다고 생각하니 소름이", "소시오패스, 25명 중에 한명꼴이라니 그렇다면 내 주위에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