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모산 산책로 등 정비한다

최종수정 2014.02.23 09:00 기사입력 2014.02.23 09:00

댓글쓰기

강남구 도시자연공원 대모산 5억8300만원 투입, 산책로와 각종 편의시설 등 7월까지 정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민의 대표적인 휴식처 ‘대모산(大母山)’이 새 단장 된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총 5억8300만원(시비 4억5000만원, 구비 1억3300만원)을 들여 대모산의 훼손된 산책로와 노후 편의 시설 등을 말끔히 정비한다.
이달 초 시작된 이번 정비 공사는 오는 7월말이면 모두 마친다.

대모산은 구룡산과 더불어 강남구를 대표하는 산으로 울창한 숲과 다양한 식생으로 도심 속에서 자연을 쉽게 접할 수 있는데다 가벼운 등산코스까지 겸비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공원이다.

높이 293m로 높지 않고 산세가 험하지 않아 산책 삼아 가볍게 오르기 좋은 대모산은 들머리마다 ‘개암’ ‘대천’ ‘실로암’ 등 물맛 좋은 약수터가 곳곳에 있고 체력단련장까지 조성돼 있어 인근 주민들이 운동을 하기 위해 즐겨 찾고 있다.
대모산

대모산


지난 2012년에는 7.4㎞ 둘레길(수서역~능인선원)을 조성하고 지난해 데크 계단, 야자매트, 운동시설 교체 등으로 체력단련과 힐링 명소로 더욱 각광받고 있다.
강남구는 오래 동안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도시자연공원 대모산을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매년 정비·관리하고 있는데 올해는 훼손이 심한 산책로와 토사유실지역을 우선 정비하는 한편 자연학습장 입구와 개암약수터 주변의 노후시설 등을 교체한다.

또 소음발생과 겨울철 작동 제한 등으로 민원이 많았던 자연학습장 입구 공기압축기(에어콤프레샤)와 울퉁불퉁하고 미끄러워 이용하기 어려웠던 등산로도 자연친화적인 소재로 산뜻하게 바꾼다.

강남구는 매년 대모산 구석구석을 숲 해설가와 함께 탐험할 수 ‘대모산 숲속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대모산

대모산


하재호 공원녹지과장은 “앞으로도 대모산을 찾는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잘 정비하고 관리하는 한편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마련해 명실공이 강남 제일의 시민 휴식처로서 손색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