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4]KT, "LTE-A 펨토셀 세계최초 시연"

최종수정 2014.02.23 09:00 기사입력 2014.02.2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KT가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펨토셀 대비 약 2배 빠른 전송속도의 LTE-A(어드밴스드) 펨토셀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연한다.

KT는 2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4'에서 실내·기지국 중첩 지역의 음영을 대폭 줄여 음성과 데이터 품질을 한층 높일 수 있는 ‘LTE-A 펨토셀’을 시연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술은 KT가 미국의 펨토셀 원천 칩제조사 인텔, 장비제조사 라디시스 사와 공동개발했으며, 최대 150Mbps급의 전송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세계 최대 반도체 회사인 인텔은 LTE-A 펨토셀용 모뎀 칩셋을 제작·공급하고, 트래픽 전송 소프트웨어 제작업체인 라디시스는 펨토셀 장비 및 단위기능 분야에서 협력했다.

주파수집성기술(캐리어 어그리게이션, CA)은 국제 이동통신 표준인 3GPP Release 10에 정의된 주파수 대역확장 기술로 LTE-A의 핵심기술이다.

KT는 “약 800메가바이트(MB) 용량의 영화 1편을 약 43초만에 내려 받을 수 있으며, 기존의 전파음영지역으로 여겨졌던 소규모 카페 등 전파 도달이 어려운 지역까지도 고품질 음악서비스 지니HD, 고화질 올레 모바일 TV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세계 최초로 전국에 1만8000식에 이르는 대규모의 LTE 펨토셀을 상용화한 바 있으며, 선도적인 LTE 기술력과 운용경험을 기반으로 LTE-A 분야에서도 세계 선도기업과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 지향적인 펨토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KT는 앞으로 LTE-A 펨토셀을 가정 안이나 소규모 사무실에서 설치·운용하며, 도심 외곽에서는 국내 중소협력사와 협력해 광대역 LTE 옥외용 펨토셀을 현장에 적용하여 KT 가입자들에게 고품질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MWC에서 국내 통신사들은 주파수 합성기술을 진일보시켜 광대역(20MHz) 주파수 3개 밴드를 묶어서 다운로드 속도를 기존대비 6배(최고 450Mbps)로 향상시킨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KT는 “세계 최초로 광대역 LTE-A와 기가 와이파이를 접목하는 이종망 결합 기술
‘광대역 LTE-A 이기종 결합 통신(Het Net)’을 이번 행사에서 선보일 것이며, 기존 LTE보다 8배 빠른 최고속도 600Mbps로 전세계 글로벌 통신사의 각축전이 될 MWC에서 가장 주목 받을 기술이 될 것”라고 말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은 “이번 전시에서 보여준 LTE-A 펨토셀을 비롯해 차별화된 기술로 건물 내부 및 외곽지역까지 LTE 서비스 취약지역을 보완해 빠른 속도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