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ㆍ달러 환율, 4.0원 오른 1066.4원에 마감(종합)

최종수정 2014.02.13 16:05 기사입력 2014.02.13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장 초반 약보합세를 보였던 원ㆍ달러 환율이 반등하며 거래를 마쳤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인 1062.4원보다 4.0원 오른 1066.4원에 마감됐다.

이날 환율은 전반적으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누그러지면서 전일 종가인 1062.4원 보다 0.4원 내린 1062.0원에 개장했다.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 신임 의장의 저금리 기조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청문회 발언 영향도 남아 있었다.

이 때문에 오전에 1060원선을 위협했지만 호주의 고용지표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자 환율은 반등세로 돌아섰다. 호주 달러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아시아 통화가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인 것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