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親朴주류, '非朴 만만치 않네…'

최종수정 2014.02.13 11:11 기사입력 2014.02.13 11:11

댓글쓰기

새 대표 선출 시기 논의했지만 결론 못내…진통 불가피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이 13일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 문제를 공론화 했다. 6·4 지방선거 후보 선출과 함께 당내 가장 민감한 이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6·4 지방선거에서의 상향식 공천 문제와 전당대회 개최 시기 문제를 논의했다.

우선 당 당헌·당규개정특위 위원장인 이한구 의원이 상향식 공천 전면 확대 실시 방안을 골자로 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보고했다. 그러나 의원들의 최대 관심사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였다.

이 의원은 당헌·당규 개정 보고를 했지만 관련 토론은 진행되지 않았고 곧바로 전당대회 개최 문제로 토론 주제가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이미 8월로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늦춰야 한다고 말한 바 있는 홍문종 사무총장은 의원총회에서도 "지방선거 전 치를 경우 전대와 겹쳐 관심이 분산되고 선거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될 경우 지방선거 후보자에게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돼 문제점이 있다"며 "6·4 지방선거 이후에 개최하자는 의견이 다수 제시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면서 김성태·김용태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을 중심으로 조기 전당대회 요구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조기 전대론자인 김영우 의원은 의총 뒤 기자들과 만나 "전대 연기는 지방선거 필패로 귀결되고 미리 지방선거 패배를 상정해 연기하자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라도 원칙대로 5월 이전에 전대를 열어 책임 있는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 도중 자리를 빠져나온 황우여 대표는 "몇몇 분들이 발언을 하고 있는데 의견이 팽팽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도부는 연기를 원하는 것 같고, 몇몇 의원들은 조기 전대를 요구하고 있어 오늘 결론은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한성 의원도 "회의 초반이라 양쪽 주장이 비등하다"면서 "오늘은 상임위 일정도 있어 결론을 내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비주류 측에선 전대 시기 논의를 위한 의총 재소집을 요구했으나 원내지도부는 이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당내 의견을 추가로 수렴한 뒤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대 시기를 확정할 계획이지만 비주류 진영의 조기 전대요구가 만만치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