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에 ‘힐링 도시 숲’ 446곳 생긴다

최종수정 2018.09.11 08:32 기사입력 2014.02.13 12:00

댓글쓰기

산림청, 1092억원 들여 녹색쌈지 숲 126곳·생활환경 숲 55곳·산림공원 33곳 및 가로수 길 531km

서울 삼성동 '삼릉 도시숲' 전경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전국에 도시 생활권의 녹지공간이 될 ‘힐링 도시 숲’ 446곳이 생긴다.

산림청은 올해 1092억원을 들여 도시 숲 446곳(255ha)과 가로수 531km를 만든다고 13일 밝혔다.

조성되는 도시 숲은 ▲도로·건물 주변 등 소규모 자투리공간의 녹색쌈지 숲 126곳 ▲공단·주요병원 주변과 폐기물 매립지에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생활환경 숲 55곳 ▲도심 안팎의 산림공원 33곳 ▲가로수 길 531km 등이다.

국·공유지를 이용해 들어서는 도시 숲을 통해 도시생태계 기능을 되찾으면 도시와 숲의 자연적인 연결성을 확보해 녹색네트워크(망)를 갖출 전망이다.

강신원 산림청 도시숲경관과장은 “이 같은 도시녹화운동을 지난해 이어 올해도 활발히 펼쳐 아름답고 쾌적한 생활권 녹색공간을 더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 가로수길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